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4년07월22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4년07월02일 02시12분 ]
 


영천시는 지난 1일 경북 최초로 운영하는 마늘경매식집하장에서 2024년산 햇마늘에 대한 첫 경매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첫 경매를 알리는 초매식 행사는 최기문 영천시장을 비롯한 김종욱 영천시의회 부의장, 이영우 시의원, 박성용 농협중앙회 영천시지부장, 이구권 신녕농협장, 최진욱 ()한국마늘가공협회장, 김상윤 ()전국마늘생산자협회 경북도지부장, 최상은 마늘의무자조금관리위원장 등을 비롯해 50여 명의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경북 최초로 운영되는 마늘경매식집하장은 71일을 시작으로 85일까지 주 6(일요일 휴무) 운영된다. 취급품목은 대서종 마늘만 취급하며, 하루 경매량 1일 최대 400톤으로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며 농가당 1300/20kg까지로 물량이 제한 되어있다.

 

최근 5년간 영천마늘 유통구조는 관내 농협 계약재배를 통한 수매방식으로 대금 지급은 당초 매취에서 수탁으로 바뀌어 농가에 1년 동안 계약금, 중도금, 잔금 방식으로 3번 지급되었다. 하지만 올해부터 경매식집하장이 개장되면서 수매계약 물량 이외의 경매물량은 경매 다음날 바로 지급된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영천마늘 마늘 유통구조를 당초 수매 100%에서 수매 50%, 경매 50%로 전환을 목표로 경매식집하장을 추진했고, 농협을 통한 수매계약은 농림축산식품부의 채소가격안정제사업 계약물량으로 산지폐기 및 출하물량 조절에 따라 필요할 것으로 판단되며, 경매를 통해서는 영천마늘 품질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경북 최초 마늘 경매 개시로 영천이 마늘산업특구로 위상을 드높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면서, “출하농가는 건조 및 선별에 특별히 신경 써주시고 홍수출하가 되지 않도록 출하시기를 조절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시에서도 영천마늘 브랜드 향상과 가격지지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마늘경매식집하장 대서종 마늘경매는 1330분 기준 상품 최고가 4,100원을 기록했다.

 

한편, 영천시는 중소벤처기업부 2021년 한방마늘산업특구 지정, 농림축산식품부 2022년 영천마늘 농촌융복합 산업지구 지정 등 마늘재배면적 1,249ha, 생산량 26,000톤으로 전국 2위에 해당하는 마늘 주산지이다.

올려 0 내려 0
편집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밀양시, 사회서비스와 연계한 치유 농장 육성 박차 (2024-07-02 02:16:23)
대구관광정보센터에서 ‘대구관광정보 남다르제! 이벤트’를 진행 (2024-07-02 01:25:2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