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4년07월22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4년02월19일 02시41분 ]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예술감독 이동훈)2024년 신년음악회에 이어서 준비한 특별연주회국악 살롱은 여유로운 오전시간, 여성주부들을 위한 격조와 품격 있는 무대로 오는 227일 화요일 오전 11, 부산문화회관 중극장에서 열린다.

 

브런치 콘서트로 오전 시간대에 진행될 국악 살롱은 이동훈 예술감독의 지휘로 흥미롭고 다양한 프로그램과 함께 부산국제영화제 배리어프리영화 성우로 활동하는 노주원의 진행과 토크로 국악관현악 팬들에게 색다른 스타일의 무대를 선사한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의 브런치 콘서트는 제5, 6대 박호성 예술감독 겸 수석지휘자 재임 20072008년 네 차례 열린 이후 16년 만이다.

 

국악 살롱첫 무대는 8090 국악관현악 명곡 김희조 작곡의 합주곡 1을 들려준다. 1982년에 작곡된 이 곡은 전통 시나위 가락에 민속 장단을 차용해 짜여진 현대적 시나위 곡으로 만난다.

 

두 번째 무대는 커피 도시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부산의 바리스타가 전해주는 토크 앤 뮤직(Talk & Music)으로 커피 이야기와 어우러지는 3악장으로 구성된 봄을 여는 소리를 마련한다. 특히 1악장은 얼음을 깨고 나오는 봄의 소리를 담아낸 부분으로, 인내와 아픔을 간직한 채 세상에 태어나는 새 생명의 아름다움을 봄의 시작에 비유하여 표현한 곡이다. 서양 화성에 어우러진 서정적인 우리 음악을 느낄 수 있다.

 

세 번째 무대에서는시낭송 & 나도 아티스트에서는 심순덕의 엄마가 떠오르는 ()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를 노주원의 낭송과 함께 윤해승의 해금연주가 함께한다. 예술가의 꿈을 저버리고 가족, 자식을 위해 살아가는 어머니들을 위한 감성의 무대로 찾아간다. 또한 BS부산오페라단싱어즈의 4명의 소프라노가 이동훈 편곡의 신 아리랑’, ‘O mio babbino caro’, ‘봄이 오는 길을 노래한다.

네 번째 무대는 국악기로 감상하는 드라마 OST에서는 국민드라마 전원일기연인’, ‘아이리스등 인기드라마의 감성을 차민영 편곡의 국악버전으로 만난다.

 

브런치 콘서트국악 살롱의 마지막 무대, 토크 앤 송(Talk & Song) 그땐 그랬지 에서는 이동훈 예술감독이 편곡한 동행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위스키 온 더 락 8090을 대표하는 레트로 감성의 초청가수 최성수와 함께한다

올려 0 내려 0
편집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북 농어민수당, 3월 15일까지 서둘러 신청하세요! (2024-02-21 03:08:39)
‘소규모마을 기반구축 중간성과공유회’를 개최 (2024-02-19 02:12:5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