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4년06월24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3년05월18일 03시04분 ]
 


오케스트라와 함께 협연할 기회가 거의 없는 지역 청년예술가들의 꿈의 무대인 부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수석지휘자 백승현)‘2023 솔로이스트들의 축제가 올해는 비올라, 첼로, 플루트, 바순, 피아노 다섯 명의 청년 연주자의 협주곡으로 오는 523() 오후730분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아 시립극단의 미운오리새끼’, 시립합창단의 옛날옛적에등 부산시립예술단의 특화된 예술교육공연으로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들이 한창인 가운데, 매년 5월이면 열리는 솔로이스트들의 축제는 시립청소년교향악단 단원을 비롯한 부산의 젊은 연주자들이 함께 만들어 가는 음악축제이다.

 

이번 연주회는 훔퍼딩크의 헨델과 그레텔 서곡으로 막을 연 후, 그리그의 피아노협주곡, 모차르트 플루트 협주곡, 롯시니의 바순 협주곡, 슈타미츠의 비올라 협주곡, 그리고 드보르자크의 첼로 협주곡을 연주하게 된다. 다양한 대회에서 화려한 수상경력을 가진 연주자들이 제목만 들어도 알 수 있는 다섯 곡의 협주곡을 연주하는데, 이들이 연주하는 곡들은 어쩌면 이 악기를 연주하는 연주자들에게는 필수 곡처럼 여겨지는 명곡들이다.

 

첫무대로 이번 연주회의 시작을 알리는 훔퍼딩크의 헨젤과 그레텔 서곡은 그림형제의 동화로 잘 알려진 작품을 가족음악극으로 구성한 곡으로 극 중 등장하는 저녁기도 노래, 마녀의 주제, 숲속의 장면 등이 이 서곡에서 자유롭게 교차된다.

 

두 번째 곡은 본격적인 협연의 무대로 그리그의 피아노 협주곡으로 팀파니의 크레센도에 뒤이은 오케스트라와 피아노의 일격, 그리고 쏟아지는 듯 연주되는 독주 피아노의 하행 옥타브로 시작되는 가장 유명한 피아노 협주곡 중 하나이다. 이 곡은 제16회 부산학생음악 콩쿠르 1위를 차지했던 김지윤이 협연한다.

 

세 번째 곡은 모차르트의 플롯 협주곡 제2번은 세 악장으로 구성되었는데, 첫 악장 테마에서 반음을 포함한 빠른 장식과 당김 음의 흥취, 그리고 상행 음계에 이은 긴 고음으로 시작되는 독주 파트의 첫 부분이 강한 인상을 주는데, 28회 서울음악콩쿠르에서 3위를 차지한 이승민이 협연한다.

 

네 번째 곡은 다이나믹의 대조와 가벼운 장식을 통해 드러나는 익살과 재치가 느껴지는 롯시니의 바순 협주곡은 제45회 한국음악협회 부산지부 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한 김가원이 협연한다.

 

다섯 번째 곡은 능숙한 스타일과 세련된 소리로 조직되어 있는 슈타미츠의 작품번호 1번곡인 비올라 협주곡은 제72회 부산음악교육위원회 콩쿠르 1위를 수상한 윤서영의 연주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오늘날 역사상 가장 위대한 협주곡 중 하나로 간주되고 있는 드보르자크의 첼로 협주곡은 제44회 한국음악협회 부산지부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했던 장선아가 연주하며 대미를 장식하게 된다.

올려 0 내려 0
편집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산시립교향악단 기획연주회 「우리아이음악회」 (2023-05-18 03:06:09)
2023년 밀양아리랑배 풋살대회 개최 (2023-05-18 03:01:4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