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2년12월02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2년10월04일 02시03분 ]
 


경주시가 추진해 온 지역 화훼농가 육성사업'이 재배농가 확대와 생산량 증대로 이어지고 있다.

 

3일 경주시에 따르면 20191곳 뿐이던 지역 화훼농가는 올해 기준 8곳으로 늘었다. 재배면적도 2019년 기준 0.1에서 올해 1로 열배 증가했다.

 

경주시가 지난 2019년부터 '경쟁력 있는 지역 화훼농가 육성' 목표로 시작한 화훼농가 육성 시범사업덕분인데.

 

시는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계약재배 농가를 지정하고, 재배에 필요한 시설과 기자재를 지원하고 전문 재배기술을 전파했다.

 

경주시는 당초 이 사업을 시작하면서 지역에서 생산된 화훼는 전량 지역에서 소비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재배농가 확대에 행정력을 집중해 왔다.

 

올해 지역에서 생산된 화훼는 48만 본 이상으로, 전량 경주시에 납품됐다.

 

시가 매년 소비하는 화훼는 100만 본으로, 지역 화훼 자급률을 48% 수준까지 끌어 올린 셈이다.

 

지역에서 생사된 화훼를 보문단지 일원과 도심 유휴지 등 경관 사업과 원예축제인 황금정원 나들이행사에 활용됐다.

 

2019년 이전만 하더라도 타 지역에서 화훼를 전량 들여온 것과 비교하면 획기적인 성과다.

 

시는 올해 경북기술원 공모사업에 선정된 '화훼 생산 및 공급체계 구축 시범사업'을 통해 재배면적을 2ha까지 높일 계획이다.

 

지역 화훼농가들도 시가 계약재배 농가를 지정하고, 재배에 필요한 시설 및 기자재 등을 지원하는 것에 큰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화훼 품종 도입, 시설 개선, 유통 기반 조성 등 적극적인 지원으로 화훼 자급률을 70% 수준까지 끌어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밀양영남루 국보승격 기원전’주제로 사진 전시 (2022-10-04 02:15:26)
경주 동궁원, 인스타툰 활용한 홍보마케팅 강화 (2022-10-04 01:55:1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