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2년10월05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여행/관광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2년02월17일 02시11분 ]
 


경상북도는 올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관광산업을 살리는데 힘을 쏟으면서 위드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경북관광의 재도약을 위한 대전환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올해 도정 핵심가치인 민생과 경제 최우선으로 하고, 산업현장에는 대전환의 옷을 입혀 미래를 대비하는 희망의 경북 시대를 열어가겠다는 목표 실천의 일환이다.

 

이를 위해 올해지역특화 관광자원개발사업1207,‘3대문화권 활성화 사업41, 민간주도 관광산업 육성 및 관광일자리사업에 188억 등 총 1436억을 투입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침체된 지역 관광산업을 일으키고, 4차산업혁명과 메타버스 등 변화된 관광 맞춤형 주요시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먼저, 4차산업혁명과 메타버스 시대 대비 경북관광의 디지털 대전환

코로나 이후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XR(확장 현실) 등의 ICT 산업의 정점에 메타버스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향후 10년 이내에 주요 관광 수요가 될 지금의 10대들에겐 이미 메타버스에서의 가상 경험은 일상이 됐다.

 

2011년 익스피디아 한국어 서비스 제공 이후 온라인 관광 시장은 숙박예약을 중심으로 하여 비약적 성장을 하고 있다.

 

이미 2019년 국내 관광숙박업체 대상 숙박예약의 OTA(Online Travel Agency) 비중이 63%를 점유하며 글로벌 온라인 관광산업과 비슷한 추이를 보이고 있어 국내 온라인 관광산업의 시장도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올해 경북도는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빠르게 변화하는 관광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지역관광의 디지털 대전환(DX_Digital Transformation)을 통한 탈()경계화에 주력해 나갈 계획이다.

 

23개 시군별로 잘 구축된 3대문화권사업장 등 경북만의 관광자원을 온라인으로 가상화(메타버스), 상품화(유통판매, 홍보마케팅)하기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지난해 경북도는 관광을 선도하고 있는 MZ세대를 겨냥한 온라인 관광상품으로경북투어패스를 운영했다.

 

경북투어패스는 3대문화권 사업장을 비롯한 도내 주요 관광시설, 맛집, 숙박을 하나의 바코드로 48기간 동안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관광패스상품으로 관광객 동선 연장, 소비 지출 확대 등에 파급력을 보이며, 21만장을 판매하는 성과를 냈다.

이를 기반으로 올해는 기존 74개 패스권과 140개소 특별할인(쿠폰) 가맹점의 지속적인 운영관리와 더불어 지역 카페, 숙박시설, 액티비티 등의 신규 이용시설 모집 및 교통 연계형 패스 기획 등의 추가 상품 발굴로 경북투어패스 운영 규모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경북투어패스 시스템을 활용한 경북형 통합 관광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경북형 통합 관광 플랫폼은 관광상품을 집약 등록하고 민간 플랫폼에 차원의 포괄적 대응을 통한 수수료, 할인 혜택 등을 협상하는 등 규모의 경제를 실현함과 동시에 민간 플랫폼과의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연동을 통한 상품 판매 실적의 빅데이터화를 통한 환류 체계 마련이라는 장기적 관점에서의 상품 유통 체질개선을 위한 것이다.

 

2022년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3대문화권 복합테마시설 사업장 문경 에코랄라에 메타버스로 구축할 예정이다.

 

또 기존 민간 메타버스 플랫폼(제페토, 이프랜드 등)에서 경북의 주요 관광지를 무대로 활동하는 지역 크리에이터 양성을 위한 아카데미, 해커톤 등을 추진해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한 경북관광 지속가능성과 자생력을 담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러한 시범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플랫폼 내 주민사업체가 입주해 민간 주도의 다양한 지역 상품을 홍보마케팅 및 판매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 창출, 지역 축제 및 이벤트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 등을 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 없는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 구축을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3대문화권 사업장 성공모델 발굴, 경북만의 관광자산화 추진

경북도는 그간의 3대문화권 관광진흥사업 성과를 반영해 올해는 시군 및 민간과 연계협력을 통한 사업장 활성화사업 추진으로 성공 모델 발굴에 집중한다.

 

또 후손대대로 이어줄 수 있는 경북도만의 관광자산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군별 사업장 맞춤형 콘텐츠 발굴육성으로 테마, 체험관광상품의 차별성을 도모하고, ‘HI STORY 경북이라는 경북 공통 브랜드 노출 및 여러 시군을 아우르는 온라인 관광 상품 운영 등을 통해 사업장 간 홍보마케팅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3대문화권 사업장을 경북형 웰니스클러스터 핵심으로 육성

경북도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3대문화권 사업 활성화를 위한 관광진흥사업에 매진했다.

 

주요사업으로 3대문화권 사업장 중 울진, 영덕, 영양 등의 지역에 웰니스관광 성장 트렌드에 적합한 체류형 체험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해 경북형 웰니스 관광의 경쟁력을 키웠다.

 

웰니스관광 주요사업장인 울진 금강송에코리움은 금강송면 소광리(솔평지) 일원에 조성된 체류형 산림휴양시설로서 금강송 치유센터, 테마전시관 등으로 구성돼 있다.

 

전시관에서는 금강소나무의 역사, 문화, 생태, 울진 금강송 농업유산시스템에 대한 다채로운 정보를 얻을 수 있다.

 

특히 올해는 노르딕워킹 컨셉의 금강송 트레킹 체험, 숲속 음악회 상시 운영 등의 콘텐츠를 특화하고 관광상품화 할 수 있는 사업 추진으로 변화하는 관광트렌드에 대응하고자 한다.

 

맑은 공기 특별시영덕 창수면에 위치한 인문힐링센터 여명(여행과 명상)은 전문 강사진으로 구성된 명상, 기체조, 건강음식체험 등의 치유힐링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장육사 인근에 한옥단지로 조성됐다.

 

올해 웰니스 산업 성장 국가인 인도와의 교류를 통한 명품웰니스 체험상품 운영, 웰니스마켓(온라인 쇼핑), 웰니스워크숍 개최 등 ‘(가칭)국제 HI웰니스 페스타를 준비하며 국내 웰니스관광 선두에 경북이 견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 최고 식경(食經)으로 꼽히는 최초 한글 조리서인 음식디미방을 콘텐츠로 하는 영양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은 관광객 동선 결정에 주요한 요소로 작용하는에 특화된 지역인 만큼 지역 농특산품과 전통을 재해석한 미식테마 관광상품을 발굴육성할 계획이다.

기존기관, 단체 위주의 소규모 마이스 관광을 넘어 개별 관광객 체류형 관광으로 시장의 타깃을 확대해 나가고자 2022년 활성화 지원 사업을 전환점으로 다양한 체험관광 상품 마련에 몰두하고 있다.

 

한옥에서 캠핑까지.. 다양한 형태의 스테이상품 경험

, 3대문화권 사업장은 숙박시설 부족으로 체류형 관광이 어려웠던 지역의 관광여건 개선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고택

올려 0 내려 0
편집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북도, 인바운드 안심관광지로 해외 관광객 유치 (2022-02-23 01:14:51)
“울산시, 꿀잼도시 울산 만든다” (2022-02-17 01:49:5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