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10월16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9월23일 18시36분 ]
 


열매는 황색의 바깥 껍질과 노란색의 속 껍질로 둘러싸여 있고 껍질에서 심한 악취가 나지만, 껍질 속 알맹이는 식용이 가능하다. 병해충에 강하고 단풍이 아름다워 관상수로 많이 쓰이며 도심의 공해에도 강해 가로수로 많이 심는다. 이 나무는 무슨 나무일까? 바로 은행나무 이야기이다.

 

대구시 전체 가로수 226,367그루 중 은행나무는 23% 정도인 51,598그루로 가로수 중 제일 많다. 이 중 열매를 맺는 암은행나무는 전체 은행나무의 25% 정도인 12,741그루이다.

 

대구시가 가을만 되면 시민들에게 악취와 발에 밟히는 불편을 주고 있는 은행나무 열매를 채취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2019년부터 진동수확기를 장착한 굴삭기로 은행나무 열매 조기채취 속도전에서 확실한 성과를 보고 있는 대구시는 올해도 9월부터 다음 달까지 암은행나무가 있는 158개 노선에 정기 및 수시로 열매를 채취한다.

 

특히 횡단보도, 버스정류장, 상업지구, 주택지역 등이 밀집해 있어 민원 발생이 많은 중구 큰장로, 서구 통학로, 동구 반야월로 등 18개소는 채취기간 중 특별 관리구역으로 지정해 조기 채취한다.

 

진동수확기도 작년보다 5대 많은 10대를 투입해 전체 작업일수를 단축하고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채취기간 중 각 구·군 녹지부서에서 기동처리반을 운영해 신속한 민원처리와 열매채취의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총력을 다한다.

 

은행나무는 생육여건이 열악한 도심 가로환경에서 생존력이 뛰어나며, 병해충, 공해에도 강하다. 가지치기 등 상처에 대한 회복력도 우수하며 가뭄에도 강하다. 특히 노란 단풍은 가을의 대명사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다. 악취가 나는 열매지만 적당량을 섭취했을 경우 혈액순환을 좋게 하고 혈전을 없애 혈액 노화방지에도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은행나무는 단점보다는 장점이 훨씬 많은 나무이기 때문에 암은행나무를 없애기보다는 보존하면서 조기에 열매를 채취해 민원발생을 최소화한다는 것이 대구시의 방침이다.

 

한편, 대구시는 도심지 5개소, 외곽지 2개소에 가로수 은행나무 열매를 채취해 보건환경연구원에 중금속 성분검사도 의뢰할 계획으로 검사항목은 납과 카드뮴이다. 중금속 기준치는 kg당 납 0.3mg 이하, 카드뮴 0.2kg 이하이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은행나무는 공해와 병해충에도 강하고 단풍이 아름다워 가로수로 정말 좋은 나무라며, “다만 은행나무 열매의 고약한 냄새로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고 있는 만큼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조기 채취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시‘상아소공원’정원 분야 전국 대상 수상 (2021-09-23 18:38:39)
포항시, 내수면 자원회복을 위한 붕어‧잉어 방류 (2021-09-16 02:16:4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