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10월16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5월22일 01시55분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1일 전북 무주태권도원에서 열린 제47차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총회에 참석해 위기에 처한 지방 대학의 생존 전략을 함께 모색하자고 강조했다.

 

이번 총회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이후 열린 첫 회의로 지역연계형 대학협력 및 기능이양 방안 2단계 재정분권 추진 지방 주도 코로나19 방역 및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 자치경찰제 전국실시 대비 개선과제 발굴 지방이양 필요사무 발굴 및 입법 추진 등 10개의 현안에 대한 보고와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지방의 자주재원 확충, 중앙기능 이양에 따른 재정지원, 균형발전을 위한 제도혁신 등의 내용을 담은 지방정부의 역할 강화 및 재정분권 추진을 위한 대한민국 시도지사 공동성명서를 채택하여 정부와 국회에 촉구하기로 했다.

이 지사는 인구감소와 지방대 소멸은 20년 전 이미 예견 되었지만 대응이 미흡했다. 대학의 위기는 지역의 위기이자, 국가의 위기인 만큼 정부의 대학혁신 지원방안에 지방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 대학과 지자체, 정부와 정치권이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방소비세와 소방안전교부세 중심의 1단계 재정분권은 수도권과 비수도권, 시도간의 재정 격차를 더욱 심화시켰다. 2단계 재정분권 추진은 지방소득세 세율 조정 같은 땜질식으로는 안 된다. 특정 세목의 이양과 포괄 보조금 제도의 도입 등 획기적인 제도 마련에 한목소리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시도지사가 중앙예산 확보 보다 지역의 현안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7월부터 전면 시행되는 자치경찰제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자치경찰제의 출범은 지방자치의 중요한 진전이자 새로운 전환점이다고 밝히고 시범운영을 통해 발생하는 법, 조직, 예산 등의 문제를 개선해 자치경찰제가 조기에 안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새로운 경상북도! 행복한 대한민국!’을 구호로 108~ 14, 1020~ 25일까지 구미 일원에서 개최되는 ‘2021 전국(장애인) 체육대회에도 시도지사 들의 특별한 애정과 관심을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철우 도지사, 전남도청 취임 후 첫 공식 방문 (2021-05-27 02:47:32)
이철우 도지사, 국민의 힘 김기현 원내대표에 지역현안 강력 건의 (2021-05-21 01:24:0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