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4월21일wed
 
티커뉴스
현재 회원님의 레벨은 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 해당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여행/관광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3월23일 02시53분 ]
 




날씨는 점점 따뜻해지고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방침에 따라 답답함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런 코로나 블루를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사람들이 많은 곳을 벗어나 비대면 관광지로 여행을 떠나는 것도 하나의 좋은 방법이다.

 

밀양시는 이런 사람들에게 위로가 될 만한 곳으로 하남 명품십리길에 홀로 우뚝 서 있는 나홀로 나무를 소개했다.

 

하남읍 명품십리길은 입구부터 아리랑 오토캠핑장까지 총 6,000, 4km구간이며, 여름에는 배롱나무 꽃이, 가을에는 구절초, 억새가 가득한 꽃길이다.

 

창원과 밀양을 잇는 하남읍 신 수산대교 아래 무료주차장에 차를 대고 낙동강을 감상하며 사색에 잠겨 1.5km 정도를 걷다 보면 나홀로 나무에 도달한다.

 

나홀로 나무는 평탄한 길에 홀로 우뚝 서있지만 그만큼 나무 자체로 이색적인 포토존이다. 특히, 노을이 지는 시간에 더욱 아름다워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명소가 되고 있다.

관광진흥과는 체류형 관광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나홀로 나무를 찾기 힘든 관광객들을 위해 길 따라 안내판을 설치하고 코로나19 시대에 위로가 될 만한 아름다운 글귀를 담았다. 또한, 사진이 가장 아름답게 나오는 곳디딤석과 안내판을 설치해 관광객들이 인생사진을 찍어갈 수 있도록 인생샷 핫스폿을 조성했다.

 

창원 대산면에서 방문했다는 한 관광객은 당신의 하루가 노을처럼 예쁘게 저물어간다는 글귀가 인상 깊었다, “노을과 함께 나홀로 나무에서 점프를 해 인생샷을 담아간다며 즐거워했다.

 

양기규 관광진흥과장은 코로나19로 지친 분들이 나홀로 우뚝 서있는 나무의 모습에 위로 받고 가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마음을 치유하는 힐링 여행 1번지 밀양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동성로에서 스마트하게 쇼핑하고 관광하자! (2021-03-24 04:37:23)
영천시, 관광서비스 시설환경개선사업 접수 시작! (2021-03-17 05:09:4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