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1월27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10월30일 02시46분 ]
 대구시는 시청 핸드볼팀 지도자 성추행 사건등 최근 사회적 관심이 고조되는 체육계의 ()폭력, 갑질, 괴롭힘 등 인권침해로부터 직장운동경기부 선수 등 체육인의 인권 보호를 위해 특별대책을 마련했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 7월 선수 전체, 그리고 8월에는 여성 선수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전문기관 심층상담 등을 통해 인권침해 실태 파악에 나섰고, 그 결과를 토대로 이번에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체육인 인권보호 방안을 내놓았다.

 

현재 대구시 직장운동경기부(장애인팀 포함)에는 시청 21개팀 176, ·9개팀 64, 공사·공단 등 6개팀 54, 36개팀 294(선수245)이 소속되어 있다.

 

이번 대책의 주요내용으로는 먼저 체육인 인권침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대구광역시 체육 인권 조례및 지도자 행동강령 제정 성적 중심의 스포츠단 평가제도 개선 지도자 및 선수 대상 인권교육 강화 지도자와 선수간 소통프로그램 도입 등의 제도 보완을 추진한다.

 

, 인권침해 사건 발생 시 신속한 신고와 처리를 기하고자 대구시 체육진흥과 내 인권침해 신고채널 운영 종목별 현장밀착형 상담 및 정기 인권실태 설문조사 전문기관에 의한 선수 인권 상담주간 지정 인권침해 대응 매뉴얼 수립 등의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아울러 피해자 보호를 위해 인권침해 행위자를 즉시 직무에서 배제하고, 집단 따돌림 및 계약해지 등 불이익이 없도록 조치하는 한편, 가해자에 대해서는 해임 등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로 강력히 제재할 예정이다.

 

그밖에 성폭력전문상담기관, 지방변호사회, 의료기관 등 유관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선수 전문상담, 법률 및 의료지원 등 체육계 인권침해 예방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해 협력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시청 핸드볼팀 사건으로 체육 현장의 인권보호 체계의 중요성을 새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대책 시행으로 체육계의 수직적인 위계질서 및 성적 지상주의 문화 개선 등 대구시 체육인들의 인권이 무엇보다 존중되는 클린 스포츠도시 대구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상레포츠와 함께하는 ‘포항 물빛투어’ 실시 (2020-11-03 02:43:57)
가을을 달리다! 2020대구마스터즈육상경기대회 개최 (2020-10-28 03:43:17)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