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6일mon
 
티커뉴스
현재 회원님의 레벨은 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 해당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여행/관광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10월16일 02시14분 ]



울산대곡박물관은 10문화가 있는 날1028()가을에 걷는 울주 교동리(校洞里)’ 행사를 개최한다.

49태화강 유역 역사문화 알기행사로 마련된 이날 답사는 오는 111일 울주군 삼남면이 삼남읍으로 승격되는 것을 기념해 삼남면 교동리 일대의 문화유적을 돌아볼 예정이다.

신형석 울산대곡박물관장의 안내로 언양향교(울산시 유형문화재 제8)에서 출발하여 언양현의 옛 역참인 덕천역 터, 작천정 벚꽃길과 천도교 유적인 인내천(人乃天) 바위, 부로산 봉수대(울산시 기념물 제16) 등을 돌아본다.

답사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1016()부터 22()까지 울산시 공공시설예약서비스(https://yes.ulsan.go.kr/)통해 신청하면 되며, 선착순으로 성인 30명을 모집한다.

참가자는 1028() 오후 1시까지 언양향교(울주군 삼남면 교동리 1086) 앞으로 모이면 된다. 행사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킨 가운데 실시된다.

특히 이번 행사는 4시간 정도 소요되며 산길도 답사 하는 등 자신의 건강상태와 체력을 고려해 참여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울산대곡박물관 관계자는 덕천역 터와 부로산 봉수대 같은 유적을 답사하고, 인내천 바위를 통해 언양 지역 천도교인의 활동까지 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삼남읍 승격에 맞추어 옛사람들의 자취를 찾아보며 가을의 정취를 즐기기를 원하는 분들의 많은 참석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대곡박물관에서는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1주년을 기념하고 숲과 나무를 통해 생태도시 울산을 조명하기 위해 오는 1025일까지 숲과 나무가 알려주는 울산 역사기획특별전을 개최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편집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북의 숨겨진 체험관광콘텐츠 30개 선정 (2020-10-21 03:59:06)
2020 온라인 문경찻사발축제 (2020-10-07 00:12:45)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